지난주에 채널 돌리다 nhk 걸렸는데.. 우타다히카루 나와서 깜짝놀랐습니다.

그래서 뭐지 했는데 야후에 기사가 있더래요. 방송 후기 보면 녹음 과정도 있고.. 괜찮았나봅니다. 어디서 다시 보지..ㅠ  여튼 의역오역발번역


올해 데뷔 20주년 우타다 히카루가 16일 NHK '프로페셔널 직업의 방식 - 우타다 히카루 스페셜' (밤 10시)에 첫 등장. 그녀의 음악 제작의 현장에 첫 밀착.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우타다 히카루의 진실"에 다가간다.

15살 강렬한 데뷔로부터 20년, 음악 제작의 현장에 처음으로 카메라가 들어갔다. 작사, 작곡, 그리고 편곡까지 작곡의 모든 것을 혼자 하는 우타다. 런던의 집과 스튜디오에서의 일상은 오직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고 거기에 있는 "감정" 이나 "진실"이라는 자신 밖에 모르는 것들과 마주하는 엄청난 것이었다.

고민, 끌려가면서도 매력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우타다 히카루에 다가간다.

-담당 디렉터의 이야기

촬영 첫날, 런던 레코딩 스튜디오 앞에서 우타다 히카루 씨의 도착을 기다렸습니다. 그러자 평범하게 아주 편안한 표정으로 우타다 씨가 다가왔습니다. 취재를 거듭하며, 스튜디오는 우타다씨 에게 "집"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부모님은 모두 음악가, 철이 들기 전부터 스튜디오로 갈 때엔 스튜디오에서 밥을 먹고 잠을 잤다고 합니다.

15살에 데뷔한지 20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프로듀서와 연출자 같은 음악 제작의 핵심을 담당하는 멤버들도 항상 함께입니다. 그런 우타다씨 에게 "집"인 스튜디오에 처음으로 카메라를 들어가게 해 주었습니다. 스튜디오 특유의 조용하고 건조한 공기,.그 중에서 보인 자연스러운 우타다씨의 표정이나 음악에 담은 마음가짐을 방송에 담았습니다.


宇多田ヒカルの創作舞台裏に迫る「プロフェッショナル 仕事の流儀」初登場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80716-00010001-musicv-musi

MC인 VERBAL와 DJ의 ☆Taku 의 그룹 m-flo에 2002 년 4월에 그룹을 탈퇴하고 있던 보컬리스트 LISA가 복귀하는 것이 15일 밝혀졌다. 복귀작은 내년 3월에 개봉되는 영화 "지난 겨울, 너와 이별 '의 주제가 'never'. 또한 31 일에는 오사카에서 열리는 '유니버설 카운트 다운 파티 2018'에서 LISA를 맞이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m-flo는 1998년에 국제학교의 동금생이었던 ☆Taku와 VERBAL의 2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LISA가 가입하고 m-flo로 본격적인 시작. 1999년 1월에 첫번째 싱글 'the tripod e.p'로 메이저 데뷰, 오리콘 첫 진입을 9위로 기록했다. 그 후에도 싱글 12장, 정규앨범 2장을 발매하였다.


2002년엔 LISA가 솔로에 전념하기 위해 탈퇴한 후에 VERBAL과 ☆Taku는 여러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 하는 'Lovers 시리즈'로 활동, 2008년부터 새로운 가능성을 보고 프로듀스나 리믹스, DJ로도 각각의 활동에서 활약을 계속하였다.


그러고, 15년만에 오리지날 멤버로 활동을 재개하는 것을 발표하였다. 복귀작인 m-flo의 신곡 'never' 는 EXILE의 이와타 타카노리와 배우·사이토 타쿠미 등이 출연하는 영화 '작년 겨울, 너와 이별' (2018년 3월 개봉)의 주제가로 결정되었다.

또한 LISA을 맞은 m-flo의 부활 공연 무대는 31일에 오사카에서 실행하는 '유니버설·카운트다운 파티 2018'

 




20대때 정말 많이 들었는데. 그 땐 가난해서 내한 한번 못 간게 한이네요.


m-flo、15年ぶりにオリジナルメンバーで活動再開 年末にライブ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71215-00010004-musicv-ent

의역, 오역, 발번역 입니다. 근데 대체 철판튠 뭔지 아시는분...



HYDE(L'Arc~en~Ciel)과 K.A.Z(OBLIVION DUST)의 락 유닛, VAMPS가 5일 치바 마쿠하리 멧세 이벤트 홀에서
투어 'VAMPS LIVE 2017 UNDERWORLD' 의 파이널 공연을 개최. 10월 21일 효고, 고베 월드 기념 홀에 이어 2번째의 아레나 공연이었지만, 1만명 규모의 대형 공연장에 어울리는 압권의 퍼포먼스로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2017 총 결산 스테이지
더우기 VAMPS의 아레나 공연은 2015년 투어 'VAMPS LIVE 2015"BLOODSUCKERS' 이후 약 2년 반만이다. 또한 VAMPS가 마쿠하리 멧세 이벤트 홀에서 라이브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10월 25~27 일에는 인근 마쿠하리 멧세 국제 전시장 9,10,11 홀에서 연례행사가 된 직접 주최하는 할로윈 이벤트 "HALLOWEEN PARTY 2017"을 개최하여 큰 화제를 불렀다.

올해 4월에 발매된 최신 앨범 'UNDERWORLD'를 들고 6월 ZEPP TOKYO (총 6 회 공연)를 시작. 북쪽은 삿포로, 남쪽은 구마모토까지 약 5개월 동안 전국 9도시 24공연을 마친 이번 투어. 이에 앞서 5월에는 한달간 미국 18 개 도시를 도는 US 투어를 감행, 또한 9~10 월에는 'North & South American Tour 2017'로 북미와 중남미 투어하는 등 세계를 상대로 활발하게 활동을 전개한 VAMPS의 2017년 총 결산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고품질이고 활기찬 무대는 견고하다는 한마디로 요약된다.


"UNDERWORLD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마지막으로 즐기려고 하니까. 준비 됐어? 후회하지 않게 가자"

무대의 양쪽에 경찰차를 본뜬 실제 자동차를 세우고, 중앙에는 썩은 교회가 우뚝 솟아. 스트리트 감각과 고딕 감각이 함께 존재하는 VAMPS만의 세계관을 멋지게 구현한 무대를 배경으로 HYDE가 소리치자 엄청난 함성이 장내 가득 울려퍼졌다. 혈기에 날뛰는 관객이 북적 거리는 올 스탠딩의 아레나 관중석, 그것을 빙 둘러싼 관중석의 관객들도 질 세라 주먹을 치켜들고 소리를 지르고 완전히 거대한 라이브 하우스가 되어가는 마쿠하리 멧세.

첫번째 곡인 앨범 타이틀 곡 'UNDERWORLD'에서 뗴창이 쏟아지고 곧이어 부른 'INSIDE OF ME feat. Chris Motionless of Motionless In White'로 이미 흥분은 첫 번째 피크를 맞이했다.

 세계적인 수준을 원해 미국으로 건너가 현지에서 최고의 프로듀서진과 팀을 이루어 제작된 'UNDERWORLD'의 곡들이 셋리스트의 주축을 맡고 있고  라이브 사운드도 지금까지보다 더욱 크고 헤비.  빠른 속도감이 넘치는 'DO NOT HOLD BACK', 고딕 요소가 짙은 'BLEED FOR ME', 진지한 곡의 이미지가 감정을 고조시키는 'IN THIS HELL'들이 차례로 거듭하여 듣는 사람을 가차없이 흔든다.

 

-가장 멋진 곳으로 가자

몰려든 팬들에게 '"BLOODSUCKERS (=흡혈귀)'라고 사랑스럽게 부르며, "여기 너희들, BLOODSUCKERS의 멋진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성불 할 수 없으니까. 오늘이 마지막이니까 가장 멋진 곳에 가자.  왜 아레나가 올 스탠딩인지 알고있는 거냐!" 고 외치는 HYDE. 바로 연주를 시작한 'BLOODSUCKERS'는 경찰차의 지붕에 올라 한층 더 선정적인 목소리로 노래한다.

K.A.Z 의 기타 연주도 마지막 날이어서인지 이날은 유난히 맑은 손끝에서 연주하는 섬세하고 강렬한 프레이즈가 관중의 열광을 끝까지 끌어 올린다. 또한 'MIDNIGHT CELEBRATION' 에서는 HYDE가 객석 바닥으로 들고 내려간 스모크 머신으로 관객에게 스모크를 뿌려 몹시 흥분시시키도.

라이브 종반에는 KAZ가 "투어 파이널에 와 주셔서 고맙습니다. 모두가 있어 주었으니까 올해도 이만큼 분위기가 달아올랐습니다. 앨범을 들어주고, 노래를 기억 해주고, 소리쳐 주어서 고맙습니다 "
라고 관객에게 감사인사를 하고, "그럼 이르지만, 좋은 한해를 " 라고 이른 새해 인사와 더불어 장내를 뜨겁게 흥분 시키고,  HYDE 도 "무사히 여기까지 왔고, 모두의 얼굴을 볼 수 있어서 기쁘다.
모두 예쁘네요. 오늘도 무척 즐거웠다. 잠시 만날 수 없게 되지만, 잊지마!" 라고 이별을 아쉬워한다.

그리고는 "아아, 라이트 켜 줄래?"라고 스마트폰의 조명을 켜도록 관객에게 말한 뒤, 공연장 가득히 빛이 흔들리는 가운데에서 'SWEET DREAM' 연주. 그러나 감상적인 분위기도 잠시, 'UNDERWORLD' 앨범의 라스트 넘버 'RISE UP' 부터  라이브 철판 튜닝'SEX BLOOD ROCK N'ROLL'으로 릴레이. 흥을 북돋워 피날레를 장식했다.

올해 안의 두드러진 활동은 이번이 마지막이지만, 12월 6일에는 이번 투어 ZEPP OSAKA BAYSIDE 공연의 전편을 담은 라이브 영상 작품 'VAMPS LIVE 2017 UNDERWORLD' 를 출시한다. 2018년에 결성 10주년을 맞는 VAMPS, 고비의 해에 새로운 비약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71107-00010005-musicv-musi

원문도 괜찮은 사진 없읍니다만, 이 셋으로 한국은 안오겠죠?


누구 편을 들자는건 아니지만 아닌건 아닌지라 짚고 넘어가야 할 꺼 같습니다. 다음 뷰를 보고 있는데, 이런 글이 올라왔더군요. (DJ야루님, 씨엔블루, 지나친 마케팅이 부른 화) 포스팅이 문제가 아니라 포스팅 중간에 " ...더군다나 얼마전에 있었던 홍대 길거리 공연에서 엠프를 가져다 놓고도 연결하지 않으며, 연주하는 척하는 모습은 "밴드로써의 의미까지도 퇴색시키는 것" 이라는 엄청난 비난을 받기도 했다..." 라는 문구가 있길래, 혹시나 해서 찾아봤습니다. 설마 홍대 한복판 거리에서 MR틀어놓고 핸드싱크를 하는 정신나간짓을 할까? 라는 생각에서요.

문제의 사진은 이 사진같습니다.
소울드레서에서 나온 사진을 누가 편집한거 같은데, 카페 가입하기 귀찮아서 걍 퍼왔습니다..죄송죄송

지상파 가요프로에서 워낙 많이 보이는거라 익숙합니다만..


상당히 위험한 오해라 꼭 집고 넘어가야 할 꺼 같습니다. 다른 사진도 보고, 동영상도 봤을때 MR은 아니지만 의심할 가능성은 있다는 생각은 들더군요. 뭐 결론은 저기다 안 꽃아도 소리는 난다입니다. 무선 말구요.^^;

전 기타리스트가 아니고 북쟁이라 썩 자세하게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만 아는 한도까지 좀 적어볼까 합니다.
양키들은 집에 이런거 놓고 쓰던데..ㅠㅠ


아마 같은 모델일껍니다. 워낙 비슷한게 많아서 헷갈리긴 하는데요, 기타앰프는 하나로 된 것도 있지만 웬만한 공연장에선 저렇게 스피커와 앰프가 분리된 걸 씁니다. 아래가 캐비닛, 위를 헤드라고 하는데요, 헤드 뒷면에도 입력단자가 있습니다. 정확히는 send-return 이라고 하지요.

암튼 저 헤드에 따라 기타 소리가 많이 바뀌는데, 거기에 또 이펙터 라고 하는 기타소리를 이리저리 바꿔주는걸 씁니다. (저날 공연사진에서도 보컬이 쓰고있는걸 봤습니다) 지글지글, 와우와우 하는 소리라던지, 넓은 방에서 울리는 소리라던지, 노래방처럼 메아리 소리라던지.. 종류는 무지 많습니다.

근데 이게 연결하는 순서에 따라 소리가 조금씩 달라집니다. 전 귀가 덜 트여서 그 미묘한 차이를 잘 모르지만요, 그래서 앰프 뒷면에 연결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뒷면입니다. 아마 빨간색이 캐비닛(스피커)에 연결하는 부분이고, 왼쪽 검성색 부분이 send return일껍니다.

좀더 자세한 얘기는 이곳에서 보세요. 진공관 앰프 샌드 리턴


김C의 인디 나부랭이 발언 (얼마전 1박2일에서 했던 얘기입니다. 스스로 낮추려고 한 말인듯하지만, 김C가 홍대 나부랭이면 저같은 평일밴드는 대체 뭡니까.. 이건 차후에 기회가 되면 다시 포스팅을..;)  이후로 또 한 인디 나부랭이에게 거슬리는 소리가 많이 들려오는 씨엔블루라 살짝 관심을 갖고있었는데요, 홍대에서 뭐 했다길래 어떻게 하나 궁금했습니다. 뭐 표절문제야 노래 쓰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따라가는 경우도 생기니 딱히 뭐라 할수 없지만(근데 프로잖아요-_-), 표절을 하려 했으면 외국의 더 좋은 곡을... 이건 좀 어처구니가 없습니다-_-;;;

혹시나 해서 찾아보니 바뀌어있군요-_-; 이걸 두고 말씀하신건지


여튼 홍대에서 기타치는 분들 절반이 핸드싱크한다는 소리까지 나올까봐 싶은 기우에서 끄적여봅니다. 정말 MR 틀어놓고 했다면 드럼에 마이크도 안물렸을꺼고, 콘솔도 저렇게 둘 필요는 없었겠죠. 기타만 MR 튼거 아니냐..이럼 할말 없습니다만  뭐 저날 동영상 보니 직접 연주하는건 맞는거 같아요. .





근데 씨엔블루의 앨범명 블루토리.. 이거 파랑새 잖아요? 노린건가?




  1. ㅇㅇ 2010.02.25 06:20

    앨범명 블루토리는 순수 한국어라네요.
    씨엔블루가 데뷔한날이 1월 14일인데 그날 블루토리뜻 밝히면서 데뷔했습니다.





    http://www.tvdaily.co.kr/read.php3?aid=126345837939288002
    씨엔블루, "'씨엔블루'만의 음악적 특색 '블루토리' 세계에 떨칠 것"
    2010. 01.14(목) 17:39
    '씨엔블루'가 14일 오후 4시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200명의 팬들과 함께 데뷔 쇼케이스를 무대를 가지며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씨엔블루' 리더 정용화는 이번 앨범 '블루토리(Bluetory)'의 숨은 의미를 전했다. "'토리'란 말이 '한 지역의 음악적 특색'이라는 순 우리말이다"며 "이 뜻을 따서 '씨엔블루'만의 음악적 특색을 세계에 떨치고자하는 마음에 '블루토리'라고 앨범명을 정하게 됐다"고 공개했다.
    --------------

    • Favicon of https://ryua.tistory.com BlogIcon 류아군 2010.03.01 11:47 신고

      그렇군요 사실 그전엔 관심이 없어서..
      그래도 기왕이면 순한글로 전부 했으면 더 좋았을꺼같네요


얼마전 코가 심각하게 막혀 병원에 가봤습니다. 철없을 때 조금만 아프면 병원가서 약타먹던 안좋은 버릇이 있었던지라, 약 많이 먹는것도 싫고, 항생제에 대한 말도 많고 해서 어느 소설에서 본것처럼 '감기따위 약 주면 맛들여서 또온다!' 라고 생각하고 때되면 낫겠지.. 뭐 여튼 잘 안갔습니다-_-

이번껀 심각하더라구요. 병원갔더니 비염이라니... 너무 꼬질꼬질하게 살아서 알레르기성 비염이라도 걸린건가.. 아님 병원을 너무 안가서 이렇게 된건가 하는 별별 생각이 다 들더랍니다. 심각한 질환이라기보다 숨 제대로 못쉬는 고통이 끔찍하죠. 특히나 잠들기 직전까지ㅠㅠ

3일 정도 휴지만 펑펑 써대다가 병원약 하루 먹으니 코가 뻥 뚤리더랍니다. 그리고 처방한게 저 문제의 나조넥스 나잘인데요.. 예전엔 저런약이 없었던건지, 그땐 비염이 아니였는지, 설마 의사샘이 모르진 않았겠지요. 처음 처방받아본 비강스프레이인데요

오...이거 물건이더군요; 왜 이런 신세계를 나만 몰랐던 거지? 라는 생각도 들고, 혹시나 내성 생기는거 아니야? 하고 검색해봤는데 내성도 없고, 과용해도 코피 정도? 속편하게 써도 문제 없게 생겼습니다만, 적정 용량은 1일 2회라니 꼭 지켜주기로 하구요. 조금 더 찾아보니 비강스프레이 종류가 참 다양하더군요. 그중에 솔깃했던게 오트리빈 이라는 스프레이였는데 의존성이 강하다고 해서 차라리 병원가서 석션하는게 나을지도..라는 생각이 듭니다. ( 깜신님 - CF속 오트리빈 쓰다가 코 다 망가진 환자 사연)

여튼 대체로 약발이 바로 안들어먹는다..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였는데, 전 그냥 한방에 뻥뻥 뚤려서 코에서 신호가 날 때마다 꼬박꼬박 쓰고있습니다. 근데 오늘은 목도 간질간질한게.. 내일 차도가 없으면 병원 가봐야겠네요. 문제는 가격이..  보험 적용전 19000원 정도 하는거 같고, 다른약이랑 같이 계산이 되니 잘 모르겠지만 보험수가는 7~8천원 정도 될꺼같네요. 크게 부담되는건 아니지만 약값 계산하면서 좀 놀랐습니다.



참고 - 깜신님 " 의사가 말하는 비염스프레이 똑 소리 나게 뿌리는 법 "
요거 모르고 냅다 아래쪽으로만 찍찍 뿌렸는데, 저렇게 뿌리는게 정석이였군요
  1. 만성비염 2010.11.07 12:42

    안녕하세요 비염스프레이 관련글 검색하다 들어왔어요 일단 나조넥스 한방에 뻥뚫리신다니 너무 부럽네요 근데 나조넥스 제대로 사용하시는지 의문이 생겨서 댓글남겨요.. 나조넥스는 1일1회 2~3번 분무해주는거래요~ 신호가 올때마다 쓰는게아니구요.. 그리고 매일 같은시간에 뿌려주셔야 효과가 극대화된대요 자주가는병원 의사선생님께서..
    오트리빈은 비염 심한 저도 한방에 한나절은 뻥뚫리는데요 의사선생님도 위험하다고 비상시에만 쓰라고 하시더군요..

    • Favicon of https://ryua.tistory.com BlogIcon 류아군 2010.12.13 21:14 신고

      답글이 늦어 보실수 있을까 싶습니다만..저희 샘은 그런 말씀은 안해주시더라구요.^^;
      사실 비염때문에 뻥이라기보단 건조할때 뿌려서 뚫리는 느낌이 좀 더 있긴 합니다..^^;

      근데 오트리빈은 역시 마의 스프레이군요..ㅋ

  2. ㅋㅋ 2011.02.28 11:15

    안좋을 조짐이 보일때만 사용해도 괜찮은듯해요. 계속 써서 좋을 약은 없겠죠. 나조넥스말고 다른거 처방해달라는데 끝까지 나조넥스만 처방해주는 의사선생님;;

  3. 3333 2012.01.13 12:09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네요// 고딩이라

  4. Favicon of https://susemi99.tistory.com BlogIcon 쎄미 2014.01.17 15:20 신고

    저도 요거 최근에 처방 받았어요. 저도 뿌리자마자 30분 내에 효과를 보고 있어서 다행이에요 ㅎㅎ 저는 약사님이 펌프질을 1일 최대 2회만 하라고 알려주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ryua.tistory.com BlogIcon 류아군 2014.01.30 22:30 신고

      스테로이드제가 바로 안들어먹는다는데 저같은분이 또 계셨군요!
      요즘 특히나 말썽부릴때인데 무사히 넘기시길요!!

+ Recent posts